불교의식 ① - 예경의식 > 불교문화


미주 유일의 한국식 산문, LA태고사입니다.
불교문화

불교문화

불교의식 ① - 예경의식


페이지 정보

작성자 param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0-11-27 19:00 조회13,146회 댓글0건

본문

[1.예경의식]

1 도량석(道場釋, 木鐸釋)

2 종송(鍾頌, 쇳송)

3 조석예불(朝夕禮佛)

4 송주(誦呪)

5 각단예불(各壇禮佛)


1.예경의식 

 1 도량석(道場釋, 木鐸釋)

사찰에서 예불 전에 도량을 청정히 하기 위하여 행하는 의식이다. 도량이란 불도를 수행하는 장소 즉 절이나 포교당. 암자를 말한다.

1219313722_eeeb6a6b_images.jpg대개 절에는 사원청규(寺院淸規)가 있어 대중들이 일정한 규칙 속에서 생활하기 마련이다. 저녁에는 10시에 자고 아침에는 3시에 일어난다. 잘 때는 취침 종을 울리고 아침에는 도량석을 하여서 잠을 깬다. 부전스님이 먼저 일어나 큰 법당에 향과 촛불을 켜고 삼배를 한 뒤 법당 앞으로 나와 목탁을 낮은 소리로부터

점차 높은 소리로 올렸다 내리는 것을 세 차례하고 목탁석에 맞추어 <천수경> <사대주> <약찬게> <참회게> <참선곡> 등필요에 따라 택하여 송하면서 도량을 돈다. 

선방에서는 조용히 목탁만 울려 잠을 깨우는 경향이 있고 <증도가(證道歌)>나 <금강경>을 많이 읽으며,  일반 사원에서는 종파에 따라 <화엄경약찬게> <보현행원품>을 외우고, 법화종에서는 <여래수량품> <관세음보살보문품>을 외우며 어떤 데에서는 <지장보살츰부다라니(地藏菩薩讖부陀羅尼)>

<관음보살사십이수주(觀音普薩四十二手呪)>를 외우기도 한다.  법당을 돌아서 염불을 마칠 즈음에는 법당 앞 정면에 이르게 된다. 이때 목탁을 세 번 내리치고 마친다.

절 안의 대중들은 도량석을 듣고 모두 일어나 예불 준비를 한다. 인도에서는 처음에 석장(錫杖)을 울리며 돌았고 나중에는 방울.요령 등이 사용되다가 현재의 목탁으로 바뀌었다고 한다.

이때 외우는 염불은 경.율.논의 어느것이나 좋다. 하루 일과 중 도량 내의 최초 의식으로 도량을 맑게 하고, 도량 안팎의 호법신장이 예불심을 일으키게 되어 모든 잡귀를 몰아내며,  주위의 짐승과 미물에 이르기까지 피해를 입지 않도록 안전한 장소로 들어가게 하는 자비스러운 뜻도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보통 새벽 3시에 도량석을 한다.

2 종송(鍾頌, 쇳송)

종을 치며 하는 독송으로 새벽종송(朝禮鍾頌)과 저녁종송(夕鍾頌)이 있다. 새벽종송은 도량석이 끝나는 것과 동시에 작은 소리로부터큰 소리로 점차 높이 울린 다음 게송을 하면서 종을 치게 된다.

 그 의미는 아미타불의 위신력(威神力)과 극락세계의 장엄을 설하여 지옥의 고통 받는 유주무주의 중생들이 종송을 듣고서 불보살님께 귀의 발원하여 왕생극락하도록 구제하는데 있다.  저녁종송은 저녁예불 전에 타종 다섯 번을 하면서 송하는데 그 내용은 일체의 번뇌를 끊고 지혜를 길러 보리심을 냄으로써 지옥을 파하고 삼계를 벗어나 성불하여 모든 중생을 구제하도록 하는 것이다.

종송은 게문(偈文)과 더불어 이를 송하는 음악적 의미를 중요시한 말이다. 예로부터 종송에는 경산송(京山頌)과 팔공산송(八公山頌)이 있었다. 경산송은 서울을 중심으로 행해지던 것으로 경쾌한 느낌을 준다고 하며,

팔공산송은 영남지역 등에서 행해지던 것으로 유연한 느낌을 준다고 하여 전통적으로 팔공산송이 유명하다. 파계사를 중심으로 오랫동안 전승되어 오다가 오늘날에는 전해지지 않는다. 종송의 음률은 범패의 일종으로서

그 음악적 의미는 한국 전통음악의 특수한 선율을 지니고 있어 중요시된다. 

3 조석예불(朝夕禮佛)

절에서 아침과 저녁에 부처님께 예배하는 의식으로 수행의 공식적인 시작이며 하루를 반성하고 마감하는 의식이다. 절의 모든 대중은 이 의식에 꼭 참석해야 한다.

 먼저 아침예불 때에는 도량석을 돌 동안 대중은 모두 일어나 세면을 하고 법당에 들어가 우선 불전에 삼배를 드리고 조용히 앉는다. 도량석이 끝나는 것과 함께 낮은 소리로부터 종송이 시작되고 이어서 사물(四物)이 여법하게 울린다.

 대개 북을 치고 대종을 아침 28회, 저녁 33회 타종하고 목어와 운판을 친다. 상단에 예불할 때에는 차나 옥수(玉水)를 공양하고 다게례(茶偈禮)를 한다.

다게례를 한 다음론 대중이 함께 예불문에 맞추어 삼보에 귀의한다는 장엄한 예불을 드리게 된다. 

'지심귀명례(至心歸命禮)'라는 지극한 마음으로 자기의 생명을 던져 불교에 귀의한다는 뜻으로 귀투신명(歸投身命).예불(禮佛).귀명정례 (歸命頂禮)라고 한다.

 예불문의 내용은 삼보에 귀의하고, 문수보살.보현보살.지장보살에 귀의하고, 전등(傳燈)해 온 일체 선지식께 귀의하며,그 덕을 찬탄하고 원을 세우며, 온 중생에 회향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이어 축원문을 낭독하게 된다 ('축원'항 참조) 중단에는 대개 <반야심경>을 독송하여 끝나게 된다. 이후는 각 사찰에 맞게 참선과 정근 등 절의 일정에 따라 행한다.

 저녁예불은 저녁종송을 하고, 오분향례에 이어 예불문에 맞추어 예불하고, 중단에는 <반야심경>을 하고 끝낸다. 아침예불에는 다게례, 저녁예불에는 오분향례를 행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요즘은 아침예불에 오분향례를 하는 경우도 많다.

 ※ 1 다게례(茶偈禮) : 의식에서 차를 올리며 아뢰는 게송을 다게라 하는데 각 전(殿)에 따라 조금씩 다르다. 향수해례.소예참례.강원상강례 등에서는 '아금청정수(我今淸淨水) 변위감로다 (變爲甘露茶) 봉헌삼보전(奉獻三寶殿) 원수애납수(願垂哀納受)'를 송하고, 관음예문례에서는 '금장감로다(今將甘露茶) 봉헌증명전(奉獻證明前) 감찰건간심 (監察虔懇心) 원수애납수(願垂哀納受)'라고 송하고, 신중단에서는 '천정명다약(淸淨茗茶藥) 능제병혼침(能除病혼沈) 유기옹호중(唯冀擁護衆) 원수애납수(願垂哀納受)'이며 또 삼보통청에서는 '공양시방조어사(供養十方調御士) 연양청정미묘법(演揚淸淨微妙法) 삼승사과해탈승(三乘四果解脫僧) 원수자비애잡수(願垂慈悲哀納受)'라고 송한다.

이를 풀이하면 다음과 같은 뜻이다.

저희가 이제 맑은 물을 我今淸淨水 감로다로 변하여서 變爲甘露茶 삼보전에 올리오니 奉獻三寶前 거두어 주시옵소서. 願垂哀納受  불교에서는 아침마다 부처님께 차를 달여 올린다.

그런데 그 차는 맑고 깨끗한 물을 떠다가 차를 달여 감로다로 만들기 때문에 '변위감로다'라고 하는 것이다. 조주(趙州, 778∼897)는 언제나 강물을 떠다가 백 가지 차를 달여 공양하였으므로 아래와 같이 말하였다. 백 가지 풀 나무를 새롭게 맛을 내어 百草林中一味新 조주스님은 항상 수많은 사람들에게 헌다하였네. 趙州常勸幾千人 돌솥에 강물을 펄펄 끓여 烹將石鼎江心水 모든 혼령들은 마시고 윤회의 고통에서 벗어나라.願使亡靈歇苦輪 불가에서는 몸을 유택하게 하고 업의 불을 꺼서 각기 해탈을 얻게 하는 약으로서 향과 차를 사용하므로 등불과 향과 차를 3대 공양물로 치고 있다.

이것을 보고 듣고 마시는 이는 마음속의 간탐을 제거하고 더러움을 없애 원만한 상호를 갖추게 되며, 모든 공포를 여의고 열반적정을 얻어 맺혔던 목구멍이 확 트인다고 한다. 민간에서는 청정수를 떠다가 신께 바치나 불교에서는 차를 달여 부처님과 중생이 함께 해탈을 얻게 하는 것이다. 관음보살은 이 물을 감로병에 담아 마군(魔軍)을 세탁하고 열뇌를 녹여 세상 사람들에게 청량한 서기를 얻게 하였다.

 ※2. 오분향례(五分香禮)

오분법신례.오분법신향례라고도 한다. 불자들이 부처님께 예배드릴 때 향을 꽂고 먼저 오분향을 한다. 계향(戒香) 정향(定香) 혜향(慧香) 해탈향(解脫香)해탈지견향(解脫知見香) 광명운대(光明雲臺) 주변법계(周遍法界)공양시방무량불법승(供養十方無量佛法僧)헌향진언(獻香眞言) 옴 바아라 도비야 훔.

 '계향'이란 윤리 도덕의 향이다.

부처님의 계를 서리처럼 청정하게 지키고 살면 그 몸에서 계의 향기가 쏟아져 나온다. '정향'이란 선정의 향이다. 선을 닦아 마음이 안정되면 평화스러운 향기가 그 몸에서 풍겨 나온다. '혜향'은 지혜의 향이다. 보고 듣고 깨닫고 알아 정(正)과 사(邪)를 판단하고

어리석고 슬기로움을 가리게 되면 몸에서 저절로 지혜의 향기가 풍겨 나온다.'해탈향'은 자유의 향이다. 업과 장애로부터 벗어나 언제 어느 곳에서나 자유를 얻게 되는 것을 말한다. '해탈지견향'은 일체 모든 것을 보는 대로 듣는 대로

대자유인이 되게 하는 능력을 가진 것을 말하니 해탈향이 자기 자신 한 사람의 경우에 이루어지는 것이라 한다면 해탈지견향은 사회와 국가 전체가 그 영향을 받 자유화되는 것을 말한다.

 계(戒)에서 정(定, 三昧)이 생기고, 정에 의하여 지혜(慧)를 얻고,지혜로써 해탈(解脫)에 도달하며, 해탈에 의하여 해탈지견(解脫知見)을 알게 된다. 부처님은 이 공덕으로 불신을 형성하기 때문에 이를 오분법신(五分法身)이라 하는 것이다. 이것은 대승.소승의 무량위 즉 부처님과 아라한들이 갖추는

다섯 가지 공덕인데 이 공덕을 다섯 가지 향에 비유한 것이다. 

4 송주(誦呪)

불자들이 항상 외워야 할 불교의 게송(偈頌) 다라니(陀羅尼)를 말하는데 아침송주와 저녁송주가 있다.  원래 주(呪)란 범어 dharani의 번역으로 선법을 모두 지녀서 잃어버리지 않고 악법을 막아서 일어나지 않게 하는 부사의한 힘이 고 또 이를 성취시킨다고 하여 번역하지 않고 그대로 독송한다.

 그러므로 송주는 단순한 독송의 의미보다 독송에 신비한 효력을 더한 신앙적 의미가 있다. 대개 짧은 범문으로 구성되어 있다. 아침송주는 아침예불 때 독송하는 것으로 입으로 지은 업을 깨끗이 하는 정구업진언(淨口業眞言), 동.서.남.북.중 5방의 신중(神衆)을 안위시키는 오방내외안위제신진언(五方內外安慰諸神眞言), 경을 보기 앞서 마음을 가다듬는 게송인 개경게(開經偈), 불법의 법장을 여는 개법장진언(開法藏眞言),이어 정본관자재보살여의륜주(正本觀自在菩薩如意輪呪), 불정심관세음보살모다라니(佛頂心觀世音菩薩모陀羅尼), 불설소재길상다라니(佛設消災吉祥陀羅尼) 등을 독송한다.

저녁송주는 저녁예불 때 독송하는 것으로 정구업진언에서 개법장진언까지 하고 천수다라니(千手陀羅尼) 등을 독송한다. 

5 각단예불(各壇禮佛)

불보살께 예참하는 의식이다.

<석문의범(釋門儀範)>에 보면 큰 법당(大雄殿)에서 드리는 예불문과  각 전각(殿閣)에서 드리는 예불문이 있다. 큰 법당에서 드리는 예불문으로는 향수해례(香水海禮).오분향례(五分香禮).칠처구회례(七處九會禮).사성례(四聖禮).대예참례(大禮懺禮).관음예문례(觀音禮文禮) 등 아홉 종류가 나온다.

그리고 각 전단에서 드리는 예불문도 극락전(極樂殿).팔상전(八相澱).약사전(藥師殿).용화전(龍華殿).대장전(大藏殿).관음전(觀音殿).나한전(羅漢殿).명부전(冥府殿).신중단(神衆壇).산왕단(山王壇).조왕단(조王壇).칠성단(七星壇) 등이 있다.

 향수해례란 연화장엄세계에 두루 계시는 모든 불보살의 명호를 부르면서 15배의 절을 하는 것이고, 대예참례와 소예참례는 시방삼세 부처님의 명호와 이력을 낱낱이 부르면서 예참하는 것이다.

 오분향례는 계향.정향.혜향.해탈향.해탈지견향의 오분향으로써 예불을 드리기 때문에 오분향이라 하는데 이것은 오분법신을 향에 비유한 것으로 인격형성의 다섯 가지 과정을 상징한 것이다.

칠처구회례는 <화엄경>에서 아홉 번 설법한 것(80권본 화엄경)을 낱낱이 기억하여 예배드리는 것이다. 사성례는 극락세계에 있는 아미타불과 관세음.대세지.일체청정대해중보살님께 예배드리는 것이다.

강원상강례는 학인들이 강의받기 전에 예배드리는 의식이다.

 ※ 1. 극락전(혹은彌陀殿): 극락전에서는 극락세계에 계시는 성현(주존불은 아미타불이며 좌우보처는 관음보살과 세지보살이다.)들을 모시고 예배드린다.의식은 아미타 삼존불께 지심으로 귀의하는 예배를 하고 찬게를 한다.

'무량광중화불다(無量光中化佛多)앙첨개시아미타(仰瞻皆是阿彌陀) 응신각정황금상(應身各挺黃金相)보계도선벽옥라(寶계都旋碧玉螺)' 찬게를 하고 '고아일심귀명정례(故俄一心歸命頂禮)'하며 마친다. 

※ 2. 팔상전: 팔상전에서는 부처님의 일대기를 8가지 모습으로 나누어 그려 모시고 거기에 낱낱이 예배드린다.석가모니불과 좌보처 화가라보살, 우보처 미륵보살께 예배하고 찬한다.

'진묵겁전조성불(塵墨劫前早成佛) 위도중생현세간(爲度衆生現世間) 외외덕상월륜만(巍巍德相月輪滿) 어삼계중작도사(於三界中作導師)'

 ※ 3. 약사전: 약사전에서는 동방만월세계 약사불을 모시고 예배드린다.

동방만월세계 약사유리광여래(藥師琉璃光如來)와 좌보처 일광변조소재(日光遍照消災)보살, 우보처로 월광변조식재(月光遍照息災)보살께 예배드리고 찬한다.

'십이대원접군기(十二大願接群機) 일편비심무공결(一片悲心無空缺) 범부전도병근심(凡夫顚倒病根深) 불우약사죄난멸(不遇藥師罪難滅)' 

※ 4. 용화전(혹은 彌勒殿): 용화전에서는 장차 오실 미륵보살님께 예배드린다.

현재 도솔천에 계시는 미륵존 여래불, 복록이 날로 수승하고 수량이 무궁하신 미륵존 여래불, 원력이 장엄하고 자비가 광대하신 미륵존 여래불께 예배하고 찬하여 마친다. 이외에도 대장전에서는 대장경을 봉안하고 예배드린다.

또 관음전은 관세음보살을, 나한전(혹은 靈山殿, 應眞殿)은 십육나한.오백나한.천이백나한을 모신 곳이며, 명부전은 염라국의 십대왕과 지장보살을 모신 곳이다. 그리고 신중전에는 화엄신중을, 산왕단에는 산신을, 조왕단에는 조왕을, 칠성단에는 칠성을, 독성단에는 독성을, 현왕단(現王壇)에는 보현왕여래를 각각 모시고 예불을 드린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8400 Juniper Way, Tehachapi, CA. 93561    Tel . 1-661-822-7776
COPYRIGHT ⓒ TAEGOSA.. ALL RIGHTS RESERVED.